IPO 대어 ‘SK쉴더스’ 수요예측 부진에 상장 연기

이선정 기자

[사진=SK쉴더스]

IPO(기업공개)시장 대어로 꼽혔던 보안 전문업체 ‘SK쉴더스’가 상장을 철회했다. 구주매출과 공모가 고평가 논란에 수요예측이 부진하자 이번 상장절차는 취소했으며 빠르면 6월 다시 상장 공모에 도전할 전망이다.

6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SK쉴더스는 이날 증권신고서를 철회하며 상장 절차를 미루기로 결정했다.

이날 오전 SK쉴더스는 “보통주에 대한 공모를 진행해 최종 공모가 확정을 위한 수요예측을 실시했으나 회사의 가치를 적절히 평가 받기 어려운 측면 등 제반 여건을 고려해 대표주관회사, 공동주관회사의 동의 하에 잔여 일정을 취소하고 철회신고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SK쉴더스는 IPO 과정에서 몇몇 논란이 발생했다. 구주매출이 46.6%에 달하고, 부채비율이 700%가 넘는 상황에서 물리보안 1위 업체인 에스원보다 기업가치를 높게 평가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논란으로 지난 3~4일 진행된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은 부진으로 끝났다. 통상 좋은 평가를 받는 공모기업의 경쟁률은 1000대 1을 웃돌지만 SK쉴더스는 200대 1 수준에 불과했다.

SK쉴더스는 기관투자가가 많지 않아 공모가를 기존 희망 범위(3만 1000~3만 8800원)보다 20% 낮춘 2만 5000원선까지 낮추기로 했다. 하지만 공모가 하단 조정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긴축에 해외 기관들의 반응은 냉랭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빅스텝에 따른 글로벌 긴축 영향등으로 SK쉴더스의 해외 주관사를 맡은 모건스탠리와 크레디트스위스(CS)도 별다른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

이에 SK쉴더스는 이러한 대내외적인 상황을 고려하여 상장을 철회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을 내린 것이다.

SK쉴더스는 “지난 수개월간 상장을 추진하면서 글로벌 거시경제의 불확실성이 심화돼 투자 심리가 급격히 위축됐다”면서 “기업 가치를 온전히 평가받을 수 있는 최적의 시점에 상장 추진을 검토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