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런 킹덤’ 홀릭 Z세대…주가 6배나 끌어올려

쿠키런 킹덤이 Z세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 = 데브시스터즈 홈페이지)

‘쿠키런: 킹덤’이 Z세대(1995년 이후 태어난 Z세대)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개발사인 데브시스터즈 주가는 6배나 급등했다.

19일 오전 데브시스터즈는 전날보다 6000원(7.26%) 오른 8만8600원에 거래됐다. 장 초반 9만200원까지 오르면서 신고가를 또 경신했다. 연초 1만4900원이었던 주가는 8만원대까지 올라오면서 6배 급등했다. 전날 종가 기준으로 수익률은 471.62%다.

주가가 급등한 배경은 Z세대 중심으로 쿠키런 킹덤이 인기를 끌며, 올해 흑자로 돌아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기 때문이다. IBK투자증권은 올해 데브시스터즈의 매출액은 2744억원으로 전년 대비 286.6% 급증, 영업이익은 1022억원으로 흑자전환 할 것으로 내다봤다.

데브시스터즈는 2015년 2분기부터 계속해서 적자였다. 데브시스터즈는 전세계 2000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쿠키런을 기반으로 2014년 10월 코스닥에 상장했으나, ‘쿠키런: 오븐브레이크’ 외에 흥행작을 내놓지 못하면서 실적이 악화되고 있었다.

아시아 Z세대에도 ‘인기’…”주가 더 오른다”

그러나 올해 1월 쿠키런 킹덤을 국내 및 해외에 동시 출시하면서 외형 성장이 예고됐다. 지난 15일 기준 국내 애플 앱스토어에서 쿠키런 킹덤은 인기 및 매출 순위 1위를 굳건히 유지하고 있다. 태국 애플 앱스토어에선 매출 6위, 대만 애플 앱스토어에선 매출 12위를 각각 기록하며 해외에서도 인기를 입증했다.

김진구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쿠키런 킹덤 이용자 중 20세 이하 비중은 61%를 기록하면서 Z세대에 명확히 포지셔닝하고 있다”며 “여성 비중도 57%로 매출 상위 10위권 게임 중 압도적인 비율을 자랑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올해 1분기 국내 및 해외 일평균 매출액은 각각 8억원과 2억원으로 추산했다. 쿠키런의 귀여운 캐릭터들이 여성 소비자를 대상으로 소장 욕구를 자극하며, 일일 활성 사용자수(DAU)가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주가 상승도 추가로 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승훈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1월 신작 게임 흥행으로 주가가 급등했으나 현재 높은 DAU와 일매출이 유지되고, 신작 게임 모멘텀(동력)을 고려할 때 기업가치는 상승 여력이 충분하다”고 전했다. 쿠키런 지적재산권(IP)의 차기작인 쿠키런 오븐스매쉬도 2022년초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KTB투자증권은 데브시스터즈의 목표가를 10만원으로 잡았다. 김진구 연구원은 “현재 쿠키런 킹덤 캐릭터는 40개인데 오븐브레이크 캐릭터가 120개라는 점을 감안했을 때 신규 추가 여력은 충분하다”며 “영웅 쿠키 등 상위 등급 캐릭터가 추가될 때 강한 매출 모멘텀이 발생하고, 스킨 펫 등도 추가되면서 매출 지속성을 뒷받침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2022년 게임별 매출 비중은 쿠키런 킹덤 56%, 쿠키런 오븐스매쉬 32%, 기타 12%로 포트폴리오 다변화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쿠키런 IP 기반 신작 출시가 지속되면서 기업가치에 대한 레벨업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