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한국에선 미운털, 세계 시장에선 ‘1위’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 패스트리테일링은 지난달 중순 자라의 운영사인 스페인 인디텍스그룹을 제치고 세계 최대 의류회사 자리에 올랐다. 지난 16일 패스트리테일링의 시가총액은 10조8725억엔(약 114조원)으로 817억유로(약 110조원)의 인디텍스를 처음으로 앞질렀다.

1997년 11월4일 도쿄증시에 상장(IPO)한 이후, 패스트리테일링의 주가는 100배가 뛰었다. 일본증시 시총 순위도 6위까지 상승했다. 2위 상장 의류업체인 와코루홀딩스(1494억엔)와 격차는 70배가 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전부터 온라인 비중을 키우는 방향으로 사업구조를 재편한 점이 투자가들을 끌어들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유니클로는 2016년부터 자사를 ‘정보제조소매업자’로 정의했다. 전 상품에 집적회로(IC) 태그를 부착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수집한 판매 데이터를 분석하고, 구글 등 외부기업과 협력해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생산체계를 갖췄다. 덕분에 지난해 전체 매출에서 온라인 판매 비중이 15.6%까지 증가했다.

도요타는 지난해 세계에서 953만대의 차량을 판매하며 931만대의 폭스바겐을 제치고 5년 만에 세계 1위에 자리를 되찾았다. 지난달 23일 ‘우븐시티’를 착공하는 등 자동차 산업의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평이 주를 이룬다. 우븐시티는 후지산 자락의 공장 부지에 70만㎡ 규모로 조성하는 스마트시티(모든 인프라가 인터넷으로 연결된 도시)다. 일본증시 시가총액 1위를 굳건히 지키는 도요타의 시가총액은 약 25조8500억엔이다. 혼다(약 5조6000억엔)와 닛산(2조5000억엔)을 합친 것보다 3배 이상 큰 규모다.

세계 최대 모터 생산업체인 일본전산은 끊임없는 인수·합병(M&A)을 통해 1위 자리를 유지 중이다. 1984년 이후 57곳의 국내외 기업 및 사업부를 인수해 부족한 기술과 인력을 보강했다. 57건의 M&A 가운데 39건이 2012년 이후 집중되어 있는데, 세계 산업구조의 변화에 발맞추어 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자회사 보유지분을 100%로 높여 상장폐지를 하는 사례가 증가한 것도 코로나19 이후 눈에 띄는 일본 1위 기업들의 변화다. 작년 3분기말까지 자회사를 상장폐지시키며 모회사와 자회사가 동시에 주식시장에 상장한 상태를 해소한 기업이 15곳이었다. 2019년 전체 규모(12곳)를 3분기 만에 넘어선 것이다.

일본 최대 통신회사인 NTT는 이동통신 자회사인 NTT도코모를 상장폐지하는데 4조2000억엔(약 46조원)을 들였다. 소니와 이토추상사도 금융 자회사인 소니파이낸셜홀딩스와 편의점 자회사인 패밀리마트 지분 100%를 확보하는 데 4000억엔과 5800억엔을 쏟았다.

그룹 전체가 일사불란하게 코로나19 이후 산업구조 변화에 대응할 필요성이 증가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라는 분석이다. 노무라자본시장연구소에 따르면 전체 상장사 가운데 모회사와 동시에 상장된 자회사 비율이 2006년 20%에서 2019년 7%까지 감소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