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가격 17주 연속 상승… 1년 만에 1500원 넘었다

사진=뉴스1

전국 휘발유 평균 가격이 17주 연속 상승해 1500원대를 넘어섰다. 지난해 폭락했던 국제유가가 꾸준히 회복하며 오른 영향이다. 국내 정유업계가 모처럼 활기를 띄며 1분기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0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3월 셋째 주(3월15일∼3월18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18.8원 상승한 L당 1517.4원을 기록했다. 주 평균 휘발유 가격이 1500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 3월 둘째주 이후 1년 만이다.

지난해 11월 3일 1317원을 기록했던 국내 휘발유 가격은 이후 꾸준히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특히 최근 주간 상승 폭이 확대된 상태다.
전국에서 휘발유 가격이 가장 비싼 서울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1600원을 돌파했다. 전주보다 16.7원 오른 L당 1602.6원으로 집계됐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 휘발유 가격도 22.4원 뛴 L당 1493.5원이었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 휘발유가 L당 1525.0원으로 가장 비쌌다. 알뜰주유소 휘발유가 L당 1488.4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전국 주유소 경유 판매 가격도 18.4원 오른 L당 1316.8원을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는 국제유가의 상승세와 비슷하다. 두바이유는 지난해 4월 21일 배럴당 평균 19.07달러까지 추락했다가 꾸준히 오르며 지난 5일에는 66.89달러까지 올랐다. 브렌트유, 텍사스중질유(WTI)의 가격 추이도 비슷하다. 국제유가는 당분간 현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전 세계 경제가 코로나19 충격을 딛고 서서히 회복하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대부분의 산업에서 석유 제품을 사용하기 때문에 수요 증가에 따른 실적 개선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증권업계는 국내 정유사들의 1분기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약 60억 원, 에쓰오일은 1700억 원의 영업이익을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그룹과 함께 실적을 발표하는 GS칼텍스와 현대오일뱅크도 흑자전환이 관측되고 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