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고채 금리 일제히 약세… 3년물 연 2.981%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고채 금리가 19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주시하면서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0.9bp(1bp=0.01%포인트) 내린 연 2.981%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 14일 이후 3거래일 만에 하락했다.10년물 금리는 연 3.350%로 0.5bp 내렸다.

5년물과 2년물은 각각 1.5bp, 2.0bp 하락해 연 3.212%, 연 2.782%에 장을 마쳤다.

20년물은 연 3.312%로 3.7bp 하락했다.

30년물과 50년물은 각각 3.6bp, 3.9bp 하락하며 연 3.221%, 연 3.210%를 기록했다.

시장에선 이 후보자의 발언이 예상보다 덜 매파적(통화 긴축 선호)으로 해석되면서 다음 달 금리 동결 기대감이 퍼졌다.

이 총재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에서 “성장 모멘텀이 훼손되지 않도록 유의하면서도 물가안정이 이뤄지도록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를 적절한 속도로 조정하겠다”고 발언했다.

조용구 신영증권 연구원은 “‘성장과 물가를 균형 있게 고려하겠다’는 총재 후보자의 발언은 사실 특별한 발언은 아니었다”고 분석했다. 이어 “우려보다 덜 매파적이라는 평가와 함께 5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금리가 동결될 수 있다는 기대 등이 채권 금리에 반영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조 연구원은 “기준금리 인상이 연 2.0∼2.25%에서 끝나면 지금 채권 금리는 내려와야 한다”면서도 “아직 통화정책에 대한 불확실성은 해소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