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에 이더리움까지…주식시장서 존재감 키우는 ‘암호화폐’

b2da25f10472bacfdfaef5e97f2465de.jpg
사진=REUTERS

암호화폐가 글로벌 주식시장에서 빠르게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비트코인에 이어 암호화폐 시가총액 2위인 이더리움에 투자하는 상장지수상품(ETP)이 독일에서 출시된 것이다. 상장지수상품은 상장지수펀드(ETF)와 상장지수증권(ETN) 등을 포괄한다.

전문가들은 글로벌 금융기관 및 기술기업이 이미 자산을 암호화폐에 투자하고 있고, 세계 최대 주식시장인 뉴욕증시에서도 곧 암호화폐를 기반으로 한 투자상품이 나올 것이라 내다봤다.

11일(현지시간 기준) 독일 프랑크푸르트 거래소에서 ‘ETC그룹 실물 이더리움 ETP(티커명 ZETH)’는 3.34% 내린 14.46유로로 마감했다. 지난 9일 상장된 이 상품은 이더리움에 투자하는 세계 최초 ETP다. 이더리움은 지난 13일 기준 2192억달러(약 249조1208원) 시가총액의 암호화폐로, 비트코인(1조1443억 달러)의 뒤를 잇는 암호화폐 시가총액 2위 상품이다.

암호화폐를 주식시장으로 끌어들이는 시도는 독일과 캐나다 시장에서 주로 일고 있다. 시작은 작년 7월 프랑크푸르트 거래소에 등장한 첫 비트코인 ETP ‘비트코인 교환거래 크립토(BTCE)’다. BTCE가 상장 이후 약 반 년만에 순자산 10만달러를 기록하는 등 흥행하자, 캐나다에서도 비트코인 기반 상품들이 잇따라서 나왔다.

지난달 캐나다는 북미의 첫 비트코인 ETP인 ‘퍼포스 비트코인 ETF(BTCC)’와 두번째 상품인 ‘이볼브 비트코인 ETF(EBIT)를 선보였다. 9일 상장된 세번째 비트코인 ETF인 ‘CI 갤럭시 비트코인 ETF(BTCX)’는 후발주자로 약점을 극복하고자 운용보수를 연 0.4% 수준까지 낮추었다. BTCC와 EBIT의 보수는 각각 연 1%, 0.75%다.

아직 세계 최대 주식시장인 뉴욕증시에는 암호화폐 ETP가 상장되지 않았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뉴욕증시에 암호화폐 ETP가 등장하는 것도 시간문제로 보고 있다. 이미 주요 금융 및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암호화폐에 직접적으로 투자하고 있으며, 개인간 거래도 활발하기에 주식시장에서도 관련 투자상품의 수요가 크다는 것이다다.

암호화폐정보업체 크립토퀀트에 따르면 전세계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의 비트코인 보유량은 작년 5월 300만 코인에서 이달초 기준 240만 코인까지 감소했다. 개인 투자자들이 대부분 거래소를 활용해 코인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기관 및 기업의 직접 투자가 크게 늘어났다고 해석할 수 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