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AZ 백신, 접종 중단할 이유 없어… 혈전 인과관계 성립하지 않는다”

사진=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사용을 중단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12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마거릿 해리스 대변인은 유엔 제네바 사무소의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WHO의 백신자문위원회가 현재 안전성 자료를 살펴보는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AZ 백신과 혈전 사이에 인과 관계가 성립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사망과 관련한 데이터를 검토했다. 지금까지 백신 접종에 따른 사망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해리스 대변인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현재 전세계에서) 사용되고 있는 다른 백신처럼 훌륭한 백신”이라며 “우리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계속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역시 이날 정례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WHO는 두 개의 제조 단위에서 생산된 백신을 접종받은 일부 사람들에게 혈전이 생겼다는 보고를 근거로, 일부 국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사용을 중단한 것을 알고 있다”며 “이번 조처는 충분한 조사가 마무리되는 동안 예방 차원에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럽의약품청(EMA)이 밝힌 이 백신과 혈전의 연관성에 대한 징후는 없으며,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이 백신을 계속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WHO의 백신 안전에 대한 글로벌 자문위원회가 안전 신호(safety signals)에 대해 체계적으로 검토 중에 있으며, 현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보고를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일부 유럽 국가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일부 제조 단위 물량 또는 전체 물량에 대해 일시적인 사용 중단 조치가 취해졌다.

이 백신의 일부 접종자에게 혈전이 형성됐다는 보고가 잇따라 나오며 예방적 차원에서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이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