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자 맛, 삼성 기술 거치고 나니 달라졌어요”

전남 여수에 있는 두부 과자 제조업체 쿠키아(사진)는 제품을 제조하면 버리는 게 더 많을 정도로 생산 공정이 낙후된 업체였다. 하지만 삼성전자와 중소기업중앙회의 도움을 통해 스마트공장 시스템을 도입하면서 환골탈태했다. 생산성이 80% 증가하고, 맛과 신선도가 개선되며 두부 과자는 세계 각국에 수출하는 인기 상품으로 등극했다.

12일 중기중앙회에 따르면 삼성전자와의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으로 지원을 받은 기업은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영업이익은 평균 37.6%, 매출은 1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삼성전자는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에 2018년부터 매년 200억원씩 5년간 총 1000억원을 지원한다.

김명신 쿠키아 대표는 ‘두부 맛 과자’가 아닌, 실제 두부가 35% 이상 함유된 두부 과자를 2016년 출시했다. 하지만 제품 품질이 일정하지 않아 제조 이후 버려지는 상품이 많았다. 당연히 수익성도 좋지 않았다.

하지만 삼성전자의 스마트공장 지원을 받으면서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다. 삼성은 과자를 잘라내는 과정에서 발생한 불량 요인을 없앴다. 가장 맛있게 구워지도록 컨베이어벨트가 돌아가는 속도도 조절했으며, 유탕처리 시설에 여과기를 달아 과자의 맛이 신선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이 포장 자동화 기계를 도입하면서 하루 6000봉지를 만들던 공장에서 1만 봉지까지 생산할 수 있게 됐다. 반면 불량률은 13%에서 4% 미만으로 떨어졌다. 현재 쿠키아 제품은 중국 호주 일본 베트남 등에 수출된다. 공장을 신축해 올 6월부터는 하루 4만 봉지 생산이 가능해진 상태다.

중기중앙회는 지난 11일부터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 신규 접수를 시작했다. 총 300곳을 지원할 방침이다. 스마트공장 사업비의 60% 이내에서 6000만~2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