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매각 가능성 커지나… 쌍용차, 3월 판매량 8000대 기록

사진=쌍용차

쌍용차는 3월에 작년 동월 대비 20.2% 늘어난 8,596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발표했다.

3월 내수 판매는 5,102대로 작년 같은 달에 비해 18.5% 증가했으며, 수출은 3천494대(CKD 포함)로 22.8% 늘었다.

쌍용차는 반도체 부족 사태 및 중국의 주요 도시 봉쇄령에 따른 부품 수급 제약에도 내수와 수출이 모두 늘면서 올해 들어 처음으로 월 판매량이 8천대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내수 판매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이 작년보다 86.2% 많은 2천785대가 판매되며 실적을 이끌었다. 쌍용차의 첫 전기차 코란도 이모션은 78대가 팔렸다.

수출은 지난해 5월 이후 10개월 만에 판매량 3천대를 돌파했다.

쌍용차는 2∼3개월 치의 백오더(밀린 주문량)가 남아 있는 등 수출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판매 호조로 수출 물량 오더가 증가했다. 쌍용차는 현재 내수를 포함한 미출고 물량이 약 1만3천대에 달한다며 부품 수급 문제만 해결될 경우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쌍용차 관계자는 “부품 수급 문제 해결에 총력을 기울이고, 미출고 물량 해소를 통해 판매를 회복하겠다”고 강조했다.

쌍용차는 최근 에디슨모터스와의 인수·합병(M&A)이 무산됨에 따라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경쟁력 있는 새로운 인수자를 물색해 재매각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