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수출 신기록’ 전하며 “경제 무너졌다고 하면 기업들 섭섭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3월 수출이 634억8천만 달러를 기록했다”며 “1956년 무역 통계 집계 이래 월 수출액과 일 평균 수출액 모두 역대 최고 실적”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일 오후 SNS에 “우리 경제가 무너졌다는 말이 사실일까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며 이같이 남겼다.

문 대통령은 수출 신기록에 “최근 오미크론 확산과 공급망 불안, 우크라이나 사태 등 대외 경제 상황의 어려움 속에서 달성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며 “우리 경제의 놀라운 저력”이라고 평가했다.

또 “기존 주력 산업과 신산업의 경쟁력이 모두 높아지고, 수출시장이 대폭 확대되는 등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강한 대한민국 경제로 거듭난 결과”라며 “세계적인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수입액도 역대 최고를 기록했으나, 무역수지는 주요국과 비교하여 매우 양호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무너졌다고 하면 수출에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는 기업들이 섭섭할 것 같다”며 “새로운 수출 역사를 쓰고 있는 수출 기업과 노동자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와 격려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정부는 대한민국이 무역강국, 경제강국으로 계속 전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