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교육부장관 “학교 방역 안전망 안착…4월에도 유지할 계획”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5일 “학교 방역 안전망이 학교 현장에서 안착하고 있다”며 현행 조치를 다음 달에도 유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오미크론 대응 전문가 자문회의’에서 “3월 학교 89%에서 전교생이 모두 등교하는 전면등교가 진행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전영일 통계개발원 원장, 정재훈 가천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 최은화 서울대학교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자리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유행 전망과 학교 방역·학사 운영 지원 내용을 점검했다.

교육부는 이번 학기 시작과 동시에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배부하고, 학생이 1주에 2회 등교 전 선제 검사를 받도록 권고한 바 있다. 등교 전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에 검사 결과를 직접 입력하도록 해 양성인 경우 등교 중지를 안내했다.

현장 이동형 PCR(유전자증폭) 검사소를 운영하고, 확진자 발생 후 접촉자가 다수 발생한 학교에 이동검체팀이 직접 방문해 진단 검사를 실시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전국 89%의 학교에서 전교생이 모두 등교하는 전면등교가 이뤄지고 있으며, 신속항원검사 키트 선제검사를 통해 개학 후 1주일간 16만 명의 학생·교직원 확진자를 조기 발견했다.

유 부총리는 “3월 한 달간 (학교 현장의 상황을) 봤을 때, 전체적으로 세 가지 방역 강화사항이 모두 학교 내 감염 확산을 줄이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4월에도 유지·운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