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자 보유세 부담 커지자…다시 ‘똘똘한 한 채’ 선호 높아져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 등을 중심으로 ‘똘똘한 한 채’에 대한 선호도가 다시 높아지는 추세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공시가격이 크게 뛰면서 다주택자의 세금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이후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를 한시적으로 완화하면 서울 외곽이나 경기권을 중심으로 매물이 다수 나올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2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이달 들어 서울에서 거래된 20억원 이상 고가 아파트 가운데 신고가를 경신한 단지는 12곳이었다. 고가 아파트 전체 거래 22건 가운데 54.5%가 최고가를 경신했다.

신고가 단지 상당수가 강남권 소재였다.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전용 222.7㎡)는 76억원에 손바뀜해 직전 최고가 74억5000만원을 다시 한 번 넘어섰다.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전용 175.0㎡)는 4억5000만원 오른 60억원에 신고가를 경신했다.

잠원동 한신 84.5㎡(26억원), 영등포구 여의도 서울 139.3㎡(42억5000만원) 등 재건축 기대가 커진 노후 단지들도 높은 가격에 거래 중이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보유세 개편안과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완화 등이 시행될 경우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더 심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국토부가 전날 내놓은 ‘2022년 공동주택 공시가격안’에 따르면 올해 공시가는 전국 평균 17.22%, 서울은 14.22% 뛴다. 지난해 전국 19.05%, 서울 19.89%에 이은 역대급 상승세다. 정부는 공시가 인상에 따른 세 부담을 고려해 1주택자에 한해 공시가격을 지난해 수준으로 동결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다주택자들은 상승한 공시가의 역풍을 그대로 맞게 된다. 한국경제에 따르면, 반포자이와 광장현대5단지 전용 84㎡를 각각 보유한 2주택자의 경우 올해 보유세를 총 1억1668만원 납부하게 된다. 지난해(8814만원)보다 34.26% 증가한 수준이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당선인 공약에도 다주택자에 대한 보유세 감면은 미미한 수준”이라며 “다주택자는 양도세 한시적 감면 기간을 활용해 집을 팔거나 부담부증여를 통해 집을 줄이는 선택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 당선인은 다주택자 중과세를 약 2년간 한시 완화하는 방안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조만간 이 공약이 시행되면 과세기준일인 6월 1일 이전 집을 팔기 위한 매물도 상당수 나올 것이란 관측이다. 업계 관계자는 “가격이 낮은 집부터 처분하는 게 유리하므로 서울 외곽이나 경기권 주택이 시장에 먼저 나오고 가격 조정도 받을 것”이라며 “결국 집값 양극화가 더 심해질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