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마무리되자… 원전 강조하고 나선 문승욱 산업부장관

사진=뉴시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사진)이 “원전은 안정적인 전력 수급을 위한 주 공급원”이라고 18일 발언했다. “건설 중인 원전은 높아진 안전기준을 충족하면서 속도감 있게 완공돼야 한다”고도 했다. 에너지 정책 담당 부처 장관으로서 그동안 문재인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을 수행하며 원전 확대에 꾸준히 부정적 의견을 내놓던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이에 대통령 선거가 끝나고 나서야 탈원전을 주문해온 문재인 대통령과 선을 긋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문 장관은 이날 오후 경북 울진에 있는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전본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울진 한울원전본부는 여섯 기의 원전을 운영 중이며, 신한울 1호기와 2호기를 건설 중이다.

문 장관이 울진을 찾은 것은 산불로 인한 피해를 점검하고 매뉴얼에 따른 적기 대응으로 차질 없이 전기를 생산한 현지 직원을 격려하기 위함이다. 문 장관은 한수원을 향해 “(한국이) 운영 중인 원전 24기를 충분히 활용하는 한편 신한울 1·2호기, 신고리 5·6호기 등 건설 중인 원전 네 기는 속도감 있게 완공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이날 신한울 1호기의 주제어실, 사용후 연료저장조 등도 방문했다. 이곳에서 문 장관은 한울원전본부가 시험 운전 중인 신한울 1·2호기의 신속한 테스트를 통해 차질 없는 원전 준공과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주문했다.

산불 대응 점검 차원이긴 하지만 원전의 중요성을 강조한 문 장관의 이날 발언은 그동안 원전 축소의 불가피성을 설파해온 모습과는 크게 대조된다. 문 장관은 불과 2개월 전인 지난 1월 기자간담회에서 “한국엔 이미 많은 원전이 특정 지역에 집중돼 운영되고 있다”며 “더 이상 원전을 확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발언했다.

문 장관은 이날 강원 삼척에 있는 한국가스공사의 액화천연가스(LNG) 기지를 방문해 산불 속에서도 발전 시설을 안정적으로 관리한 현장 직원을 격려했다. 문 장관은 “우크라이나 사태 심화로 국제 천연가스 가격이 급등하는 상황”이라며 “향후에도 천연가스의 안정적인 수급 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총 사업비 8조원 규모의 체코 신규 원전 사업 입찰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며 이를 한수원이 따낼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경쟁 회사는 미국 웨스팅하우스(WEC)와 프랑스전력공사(EDF)다. 러시아와 중국 업체는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원전업계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에선 국내 탈원전과 해외 입찰 참여가 충돌했지만 윤석열 정부는 이런 모순이 없어지게 됐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