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도 없이 추락하는 크래프톤, 우리사주 손실 1인당 5000만원 이상

게임 업체 크래프톤(291,000 -3.64%)의 주가가 공모가 대비 40% 넘게 하락하며 우리사주를 받은 직원들의 1인당 평균 손실 금액이 5000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크래프톤이 작년 8월 상장 전 공시한 증권발행실적보고서를 살펴보면, 우리사주조합은 총 35만1525주를 공모가 49만8000원으로 배정받았다.

증권신고서상 직원 수 1330명을 기준으로 1인당 평균 264주를 받았다는 계산이 나온다. 공모가 기준 주식 평가 가치는 1인당 1억3147만 원 수준이다.

크래프톤 주가는 25일 종가 기준으로 공모가보다 41.57% 하락한 29만1000원까지 내리며 상장 후 처음 20만원대까지 내렸다.

이에 우리사주 평가액은 이날 종가 기준 1인당 7682만원으로 감소했다. 즉 공모가 대비 1인당 손실 금액은 평균 5465만원에 달한다.

우리사주는 보호예수기간이 있어 상장 후 1년간 매도가 불가능하다. 이에 직원들은 주가가 아무리 내려가도 오는 8월까지는 주식을 처분 불가능하다.

퇴사하면 한 달 후 입고되는 우리사주를 처분해 차익을 실현할 수 있지만, 크래프톤 경우에는 주가가 많이 하락해 퇴사하더라도 손절매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직원들의 우리사주 손실과 관련해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은 이날 사내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우리사주 참여는 개개인의 결정이기에 제가 혹은 회사가(경영진이) 무한 책임을 질 수는 없다”며 “우리사주로 돈을 버시면 좋겠고 무엇보다 경영진의 일원으로 책임감을 무겁게 느낀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