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위안부 망언’ 언급…”사실 왜곡 단호히 대처하겠다”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위안부 피해 사실을 왜곡하려는 시도에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발언했다. 최근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내용을 논문에 실어 논란이 된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교수를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2차 양성평등위원회에서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거나 진실을 왜곡하려는 어떤 시도에도 국제사회와 함께 단호히 대처함으로써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가 손상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일 공개된 램지어 교수의 ‘태평양 전쟁에서 성매매 계약'(Contracting for sex in the Pacific War) 논문에는 일제강점기 위안부가 공인된 매춘부이자 자발적 매춘부라는 주장이 담기며 국내외로 큰 논란이 일었다.

해당 논문이 문제시된 이후 국내에서는 물론 미국 국무부 등에서도 램지어 교수의 주장을 규탄하는 여론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정작 위안부 문제 주무 부처인 여성가족부는 별다른 대응을 보이지 않아 “무책임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정부는 이날 여성·평화·안보에 관한 유엔 안보리 결의안 1325호 제3기 이행계획(2021∼2023년)을 논의했다. 결의안은 르완다 등 분쟁지역에서 발생한 대규모 성폭력 사건을 계기로 지난 2000년 채택됐다.

정 총리는 이와 관련, “일본군 위안부 피해 당사국으로서 우리에게 매우 특별한 의미가 있는 안건”이라며 “정부는 뜻깊은 국제사회의 결의를 충실하게 행동으로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한국의 남녀간 임금 격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크고, 여성의 정치 경제적 지위도 선진국보다 낮다”며 “성평등 수준을 한단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는 여성의 사회·경제적 참여를 저해하는 요인을 중점적으로 개선하겠다”며 “여성 고위공무원이 아직 없는 부처는 금년 중 최소 한명 이상 임용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