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에만 샀더라도”… 사흘간 10% 오른 ‘삼바’, 대형 호재까지

사진=뉴스1

삼성바이오로직스(958,000 0.00%)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제조허가에 이은 위탁개발생산(CDMO) 계약 증액의 영향으로 인해 17일 장 초반까지 큰 상승세를 보이다가, 일부 조정을 받고 있다. 급등에 따른 차익실현 매물이 나온 영향으로 보이나, 외국인 매수세가 여전히 강하게 유입되고 있어 다음주 주가 흐름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날 오후 1시49분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전일 대비 5000원(0.52%) 내린 95만300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장 초반에는 96만7000원까지 오르며 잠시나마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규모에서 네이버를 제치고 3위까지 올라선 뒤, 지금은 공방전을 벌이고 있다.

현재는 차익실현 매물이 나온 탓에 상승분을 일부 반납했지만, 이날 거래된 가장 낮은 가격(저가)인 94만3000원도 지난 13일 종가 87만2000원과 비교하면 8.14% 높은 수준이다. 전일 종가인 95만8000원과 비교하면 유가증권시장 시총 규모 3~4위권의 대형주가 사흘만에 9.86% 상승했다.

이날은 고점을 찍은 뒤 주가가 조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외국인들은 적극적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사들이고 있다. 이날 오후 1시20분 잠정치 집계 기준으로 외국인의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식 순매수 규모는 242억3900만원으로, SK텔레콤과 크래프톤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같은 시간 기관도 47억3500만원 어치의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식을 매수 중이다. 순매수 규모로는 6위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가가 강세를 보인 원인은 이 회사가 위탁생산(CMO)한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품목 허가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3일 장 종료 이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생산한 ‘스파이크박스주’에 대한 품목허가를 결정한다고 발표했다. 모더나로부터 원료의약품을 공급받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충진·표시 등의 공정을 통해 완제의약품으로 생산한 제품이다.

이 소식의 영향으로 지난 14일에는 2.06%, 15일에는 1.57%가 올랐으며, 전일에는 5.97%가 치솟았다. 모더나 백신의 위탁생산 기대감이 이어지는 와중에 또 다시 기존에 수주한 CDMO 계약의 증액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다국적 제약사 로슈로부터 수주한 위탁생산 계약의 규모가 기존 4443억5600만원에서 6053억3000만원으로 늘었다고 전일 오전 공시했다. 이번 증액 계약은 로슈와 처음 계약을 체결한 이후 세 번째다. 계약이 처음 체결될 당시에는 규모가 약 391억원 수준이었지만, 지난 9월 2342억원과 4444억원으로 잇따라 수정됐다.

서근희 삼성증권 연구원은 “내년에도 여전히 CMO 분야는 성장할 것”이라며 “코로나19 덕분에 국내 CMO 업체들이 주목받기 시작했지만,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잦아든 뒤에도 고객 저변 확대는 지속적이며, 전방 산업의 의약품 개발 확대 역시 국내 CMO 업체들의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