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식 더 뛴다”… 월가 ‘빅3’가 선정한 내년 유망주는?

사진=REUTERS

시가총액 세계 1위인 애플이 지난 10일 미국 뉴욕증시에서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시총은 3조달러에 육박했다. 애플 주가는 지난해 80% 상승한 데 이어 올해도 40% 가까이 뛰었다. 퀄컴도 사상 최고가 수준에 가까워졌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미국 중앙은행(Fed)의 긴축 움직임, 스태그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상승) 우려까지 불확실성이 겹쳐 있음에도 월스트리트 주요 은행들은 미 증시가 내년에도 상승 여력이 충분하다는 전망을 제시한다.

애플은 이날 2.8% 오른 179.45달러에 장을 마쳤다. 시총은 2조9449억달러(약 3481조원)로, 세계 5위 경제대국인 영국의 국내총생산(GDP) 2조6382억달러(2020년 기준)를 돌파했다. 애플 시총은 2018년 처음 1조달러를 돌파한 이후 작년 8월 2조달러를 넘어선 뒤 1년4개월 만에 3조달러를 눈앞에 두고 있다. 애플뿐만이 아니다. 미국 반도체기업인 퀄컴 역시 10월 말 이후 38% 급등하며 사상 최고가에 근접했다. 리비안, 루시드 등 전기자동차 성장주와 제너럴모터스도 지난달 역대 최고 주가를 기록했다.

이달 들어 2022년 주식시장 전망 보고서를 낸 월스트리트 투자은행(IB)들은 시장 변동성이 큼에도 불구하고 내년에도 미 증시는 상승세를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월스트리트 주요 IB 14곳은 내년 S&P500지수 전망치로 4400~5300선을 제시했다. 이날 종가(4712.02) 대비 최저 6% 하락에서 최고 12%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다. 14개 IB 중 12곳이 지수가 올해보다 오를 것이라 내다봤다.

내년 전망치로 5050을 제시한 JP모간은 “공급망 차질 완화, 신흥국 경제 회복, 소비지출 정상화에 힘입어 기업들이 예상보다 강한 실적 개선을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며 “미국 기업의 펀더멘털은 탄탄하다”고 평가했다. 주요 IB들도 애플 퀄컴 아마존을 내년 유망 주식으로 제시했다.

GM, 내년에도 강세…부진했던 디즈니·아마존 ‘성장주 톱픽’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이 연말을 맞이해서 내년 유망주 ‘톱픽’을 추려서 발표하고 있다. 대다수 IB는 “내년 미국 증시 상승세가 올해보다는 둔화하겠으나 상승 여력이 여전하다”고 입을 모은다. 애플과 아마존 등 대표 기술주는 여전히 선호하는 주식으로 지목됐다. 금리 인상이 예상되는 만큼 시장 전반으로는 가치주가 강세를 보일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JP모간, GM·BoA·디즈니 등 추천

JP모간은 2022년 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공급망 차질 완화, 중국 등 신흥국 경제 회복, 소비 지출 정상화에 힘입어 기업들이 예상을 뛰어넘는 실적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톱픽’으로는 가치주와 성장주 각각 10개를 선정해 제시했다.

가치주 목록에는 산업재인 캐터필러(CAT), 다우(DOW)와 자동차주 제너럴모터스(GM), 건설주 레나(LEN) 등이 올랐다. GM에 대해 “반도체 조달이 예상보다 양호한 가운데 가격 인상, 수요 증가로 실적 추정치가 올라갔다”며 내년 목표주가를 현재보다 27% 높은 수준인 80달러로 꼽았다.

뱅크오브아메리카(BAC)도 내년 금리 인상으로 예대마진(대출 금리와 예금 금리의 차)이 늘 것이라 내다봤다. 제약회사 애브비(ABBV), 보험사 올스테이트(ALL), 반도체 기업 퀄컴(QCOM)도 내년 유망 가치주로 선정됐다.

성장주 부문에선 대형 기술주인 애플(AAPL)과 아마존(AMZN)이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강력한 주가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주가가 15%가량 내리며 부진한 모습을 보인 디즈니(DIS)도 내년 성장주 톱픽에 이름을 올렸다. JP모간은 디즈니 목표주가를 220달러로 제시했다. 이는 10일 종가보다 45%가량 높은 정도다.

이 밖에 온라인 결제업체 페이팔(PYPL), 제약사 일라이릴리(LLY), 산업용 의료기기 회사 다나허(DHR), 주류회사 컨스텔레이션브랜즈(STZ) 등도 유망주로 꼽혔다.

골드만삭스 “소외주가 내년 초 시장 이끌 것”

골드만삭스는 올해 주식시장에서 뒤처졌던 종목들이 내년 초 주도주가 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딥 메타 골드만삭스 부사장은 “주식시장에서는 대개 직전 해 부진했던 종목이 이듬해 1분기 상승을 주도하는 경우가 많다”며 2002년 이후 지난 19년간 12번에 걸쳐 이같은 흐름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골드만삭스가 자체 분석을 통해 추려낸 ‘올해 주가가 부진했지만 내년 기대되는 종목’에는 통신주 버라이즌커뮤니케이션스(VZ), 바이오 제약회사 암젠(AMGN), 햄버거 체인 쉐이크쉑(SHAK), 카지노주 라스베이거스샌즈(LVS), 유나이티드항공(UAL) 등이 이름을 올렸다.

버라이즌은 올해 S&P500지수 대비 38% 저조했으며, 암젠과 쉐이크쉑도 각각 지수 수익률을 30% 이상 밑돌았다. 라스베이거스샌즈는 S&P500보다 63%, 유나이티드항공은 24%가량 부진한 성적을 기록했다.

그러나 내년 전망은 낙관적이다. 골드만삭스는 내년 한 해 버라이즌이 24%, 암젠 22%, 쉐이크쉑이 29%가량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라스베이거스샌즈와 유나이티드항공은 각각 83%, 50% 크게 상승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모건스탠리 “애플이 내년 최고의 주식”

주요 은행은 대형주 중에선 애플을 추천주 1순위로 제시했다. 모건스탠리가 대표적이다. 케이티 허버티 모건스탠리 애널리스트는 “기존 충성스러운 고객에 더해 새로운 가상·증강현실(VR·AR) 기기 출시는 내년 애플을 재평가하게 만들 것”이라며 “2022년 가장 선호하는 대형주”라고 분석했다.

이달 들어 모건스탠리는 애플의 목표주가를 164달러에서 200달러로 21% 상향 조정했다. 모건스탠리는 “총이익의 3분의 1이 서비스 부문에서 발생한다는 점에서 애플은 하드웨어 회사가 아니라 소비재 및 기술 플랫폼으로 봐야 한다”고 짚었다.

제프리스는 내년 미 증시에서 은행주가 강세를 띨 것으로 봤다. 가치주 중에선 알루미늄 생산기업 알코아(AA), 제약사 화이자(PFE)와 금융주 디스커버파이낸셜서비스(DFS), 골드만삭스(GS), JP모간(JPM)을 추천했다.

실적 모멘텀이 있는 성장주 군에선 은행주인 찰스슈왑(SCHW), 농기구 제조업체 디어(DE), 보험사 앤섬(ANTM)과 처브(CB), 자동차주 포드(FORD), 비디오 게임업체 일렉트로닉아츠(EA) 등을 지목했다. 애플과 알파벳, 월마트(WMT), 시스코(CSCO), 텍사스인스트루먼트(TXN)는 ‘적당한 가격에 질 좋은 주식’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