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가 안 팔립니다”… 서울 아파트, 파는 사람이 더 많아져

91cb23a2d90718a4385b505990f2e83e.jpg

서울 아파트를 사려는 사람보다 판매하고자 하는 사람의 비중이 더 커졌다. 7개월 만에 매수자 우위 시장으로 전환한 것이다. 정부의 강력한 대출 규제와 시중 금리 인상, 집값 상승 피로감이 맞물린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1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100.9)보다 1.3포인트 낮은 99.6을 기록했다. 매매 수급지수가 100 이하로 내려간 것은 올해 4월 5일(96.1) 이후 7개월 만의 일이다.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이다. 기준선인 100을 기준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지수가 100 이하인 경우 판매하는 사람이 더 많단 뜻이다.

서울 5개 권역에서 용산·종로·중구가 있는 도심권(103.5)을 제외하고 4개 권역에서 지수가 100 이하로 하락했다. 강남4구가 있는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은 지난주 101.5에서 이번 주 99.5로 내렸다. 서남권(양천·강서·구로·영등포·동작·관악구)은 100.9에서 99.7, 동북권은 101.0에서 99.4로 내려왔다. 서북권(은평·서대문·마포구)은 지난주(97.9)보다 0.3포인트 낮은 97.6을 기록하며 5개 권역중 매수심리가 가장 많이 위축됐다.

서울 아파트를 판매하겠다는 사람이 늘어난 것은 금융당국이 ‘돈줄 죄기’에 나선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현재 시중은행 담보대출 금리는 3% 후반에서 5% 초중반이다. 전세자금 대출 금리도 3∼4%까지 상승하며 주택임대차보호법에서 정한 전월세 전환율(2.75%)을 웃돌고 있다.

여기에 종합부동산세 고지서 발송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내년 3월 대선 등을 앞두고 매수자들 사이에서 ‘지켜보자’는 심리가 확산하며 거래량이 감소하고 있다. 다만 이번 주 한국부동산원의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은 0.13%로, 4주 연속 상승폭은 둔화됐으나 아직 하락 전환하지는 않은 상태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