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억이 6년 만에 1.1조까지… 카뱅 ‘잭팟’ 터트린 공무원들

사진=연합뉴스

스타트업들이 높은 몸값으로 잇따라 상장하자 이들 기업에 투자한 연기금 등 기관들의 벤처투자 수익률도 덩달아 뛰고 있다. 특히 우편업무를 총괄하는 우정사업본부는 카카오뱅크 투자 한 건으로 무려 1조원 가량의 차익을 벌어들였다.

3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우본 예금사업단은 지난 1일 시간외매매를 통해 카카오뱅크 주식 1368만383주(2.9%)를 1조1000억원에 팔아 1조원의 차익을 실현했다. 우본은 카뱅에 6년간 총 000억원을 투자해왔다. 이번 블록딜(1조1000억원) 이후에도 0.33%(약 1300억원)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볼 때 총 수익률은 12배를 웃돌 것으로 보인다.

우본이 카뱅에 투자를 시작한 건 2015년 11월이다. KB국민은행, 텐센트, 한국투자금융지주, 이베이코리아, 예스24, 넷마블, 로멘(멜론) 등 11개 투자사와 함께 3000억원의 자본금을 투자했다. 우본이 첫 출자금을 낸 건 3000억 중 120억원이었다. 우본은 이후 카카오뱅크 상장 전까지 매 투자 시리즈마다 참여해 총 1000억원 가량을 투자했다.

투자업계에선 이번 우정사업본부의 카카오뱅크 투자 성공사례에 대해 매우 이례적이라고 평가한다. 우본 예금사업단은 다른 연기금에 비해 벤처투자 분야에서 그다지 두드러지는 ‘잭팟’ 사례가 없었기 때문이다. 예금사업단의 자금은 우체국 예금 등을 통해 모은 자금이므로 언제든지 고객에 돌려줘야 한다. 이 때문에 83조원 가량의 운용 자금 대부분을 투자 회수가 용이한 국공채 혹은 A- 등급 이상의 우량 회사채를 매입하는 것에 사용한다. 비교적 장기로 투자해야 하는 벤처·사모펀드(PEF)나 부동산 등 대체투자 비중은 다른 연기금에 비해 낮다.

우본이 이번에 카뱅 주식을 대량으로 처분한 것은 우본의 자산배분 계획에 따른 것이다. 카카오뱅크 상장 이후 주가가 계속해서 오르면서 우본의 대체투자 보유 비중이 내부 포트폴리오 기준을 넘어섰다. 카뱅 상장 전 지난 1분기 우본 예금사업단의 대체투자 비중은 7.2%(5조9784억원)이었다.

우본의 카뱅 투자는 예금사업단 대체투자팀에서 주도했다. 총 11명인 이 팀은 카카오뱅크를 발굴해내고 초기 투자부터 이어진 투자 결정을 내렸으며, 투자금을 집행했다. 하지만 PEF 운용사나 벤처캐피털 등 민간 금융사처럼 경이로운 수익을 올리더라도 이에 따른 성과보수는 없다. 통상 민간 금융사들은 투자 성공시 초과 수익금의 80% 가량을 회사와 운용역(심사역) 등이 나눠 갖는 방식이다. 우본 관계자는 “운용역들은 공무원 신분이어서 인사평가에 따른 연말 성과급을 받게 된다”며 “투자 성공ㅐ에 대한 보상은 따로 없다”고 귀뜸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