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개미 60% “이익공유제, 주주 재산권 침해”… 집단 소송 마다 않겠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동학개미(개인투자자)’ 10명 중 6명은 ‘이익공유제’가 주주 재산권을 침해할 수 있다고 여긴다고 집계됐다. 이익공유제는 기업 이익 일부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층과 나누는 제도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7일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 현재 기업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만 18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이익공유제에 대한 인식을 조사했다. 그 결과, 이익공유제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답변(51.6%)이 동의한다는 답변(42.6%)보다 더 많았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연령별로는 30대 응답자의 반대 비율이 80.2%로 가장 높게 집계됐다. 반대하는 이유로는 △기업이익 감소로 투자 등 기업 성장동력 약화 26.4%, △배당감소 등 주주 재산권 침해 23.6%, △기업과 피해 계층의 비연관성 22.1% 등 순으로 집계됐다.

응답자들의 63.6%는 이익공유제 실시 시 기업 이익 감소로 인한 주가하락, 배당 감소 등 주주의 재산권이 침해될 수 있다고 응답했다. 2030의 우려가 특히 컸다. 이익공유제의 주주 재산권 침해 여부에 대해 20대 이하의 74.0%, 30대의 75.5%가 ‘동의한다’고 응답했다.

집단소송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겠다는 응답도 전체의 절반 수준이었다. 응답자 중 47.2%가 “이익공유제로 기업 이익이 감소해 주가 하락, 배당 감소 등이 발생할 경우 집단소송 등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이익공유제의 유력한 방안으로 제시되고 있는 기금 조성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과반(51.6%)이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하며 부정적 의견을 보였다. 동의한다고 답한 비율은 41%였다. 이익공유제 논의가 기업의 강제 참여 요구에 가깝다는 응답(48%)은 기업의 자발적 참여에 가깝다는 응답(36.4%)보다 많았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