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60~74세 백신 접종 예약률 80.6%… 1차 접종자 708만 명”

권덕철 장관 ‘코로나19 중대본회의 모두발언’/사진=뉴스1

60~74세 고령자의 예방접종 예약률이 80.6%로 집계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 수가 700만 명을 돌파했다.

권덕철 중앙자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4일 오전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어제 하루에만 34만 명 넘는 분들이 예방접종에 참여해주셨다”며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 수는 708만여 명으로 접종률은 인구의 13.8%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3일) 마감된 60~74세 어르신들에 대한 예방접종 예약률은 80.6%로 높계 집계됐다”며 “코로나19로부터 나와 소중한 가족을 지켜내고, 일상 회복으로 나아가는 데 기꺼이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어르신들께서 몸소 보여주신 것”이라고 전했다.

권 1차장은 “6월에 700만 명이 넘는 분들이 예방접종을 받을 예정”이라며 “이상반응 신고 건수 또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관측했다.

이어 “정부는 이상반응 신고에 보다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이상반응 신고 민원 대응 인력과 역학조사 인력의 확충을 추진하고, 이상반응 평가체계도 개선하여 피해조사 건을 신속히 심의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중증 이상반응에 대해 “의사협회‧병원협회 등 민간과 합심하여 응급의료 체계도 완비하겠다”는 방침이다.

백신 접종이 늘어나면서 접종 후 복용하는 아세트아미노펜 성분 해열·진통제 공급에도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는 계획도 전했다. 최근 접종자가 늘면서 약국에서 해당 성분의 특정 상품이 품귀 현상을 빚어 논란이 됐다.

권 1차장은 “제약협회, 약사회와 함께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해열·진통제 수급 현황을 수시 모니터링하고, 공급 부족이 우려되는 경우 제조업체에 확대 생산을 독려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의 해열‧진통제는 시중에 70여 개 품목이 허가돼 있다”고 소개하면서 “의사 또는 약사의 복약지도에 따라 어떠한 제품을 복용해도 상관없다”고 전했다.

지난 1월20일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지 이날 500일을 맞았다. 권 1차장은 “모두에게 힘든 시기였으나, 한편으로는 우리 대한민국이 가진 저력을 보여주는 시간이기도 했다”고 평가했다.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3일 연속 6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권 1차장은 “우리 사회가 집단 면역이 이루어져 일상을 회복하는 그날까지 지난 500일 동안 보여주신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권 1차장은 이어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달라”며 “사전 예약한 분들은 반드시 접종을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